2024.04.21 (일)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철원군 정식 전에는 토양분석 하고 “비료사용처방”받자!

 

한민일보 서울포커스 진광성 기자 | 철원군농업기술센터 농업기술과장는 본격적인 농작물의 정식 시기가 다가옴에 따라 관내 농가에게 재배지 사전 토양분석을 실시하고 비료사용 처방전을 참고하여 재배토양을 만들고 적절한 시비계획을 세워 달라고 농가에게 당부했다.

농사를 지은 땅은 지력이 소모되고 자연적으로 지력이 회복되려면 오랜 시간이 걸리므로 매년 농경지에 비료를 주어야 한다.

하지만 토양에 비료를 과하게 주게 되면 오히려 작물이 살기 힘든 토양이 되어버린다.

작물마다 필요한 양분이 다르고 토양마다 물리·화학적 조건이 다르기 때문이다.

철원군농업기술센터에서는 토양을 이화학적으로 분석하여 양분의 함유량을 판단하고 그 함유량을 기준으로 각 작물에 대한 “시비처방전”을 발행한다. 관내 농가는 토양시료를 채취하여 철원군농업기술센터 종합분석지원센터에 의뢰하면 무료로 시비처방을 받을 수 있다.

비료사용 처방서를 통해 본인 땅의 이화학적 특성을 알 수 있고, 작물에 따른 밑거름과 웃거름의 추천량을 알 수 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적정시비를 통해 작물의 생육도 좋아짐은 물론이고 과도한 시비를 막아 비료값도 절감되며 토양을 건강하게 유지할 수 있다”고 전하며 토양분석 서비스를 적극 활용 할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