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일)

  •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1.9℃
  • 박무서울 0.5℃
  • 박무대전 1.7℃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1.2℃
  • 박무광주 2.0℃
  • 맑음부산 3.1℃
  • 맑음고창 2.4℃
  • 흐림제주 6.3℃
  • 맑음강화 -1.5℃
  • 구름많음보은 0.9℃
  • 구름많음금산 2.7℃
  • 흐림강진군 0.0℃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4.8℃
기상청 제공

사회

경남도, 미래 친환경 초격차 기술 선박산업 육성으로 선박 기자재 업계 수출경쟁력 확보 지원

경남도, 친환경연료(LNG‧암모니아‧수소) 선박기자재 상용화 978억 원 지원

 

한민일보 서울포커스 박근원 기자 | 경상남도는 최근 친환경 선박 발주 증가에 따라 조선소의 안정적 수주를 뒷받침하고 기자재 업계의 수출경쟁력 확보를 위해 친환경 선박 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친환경 선박의 발주가 늘어나고 있으나, IMO(국제해사기구)가 ‘50년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100% 상향 조정하고, 중국과의 기술격차 축소로 미래시장 선점 기술력 확보가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경남도는 지난해 정부가 발표한 ‘조선산업 차세대 선도전략’에 발맞춰 주력산업인 조선산업의 주도권을 공고히 유지하고 미래시장 선점을 위해 친환경 연료 추진 선박 기술 상용화를 지원할 방침이다.

저탄소 연료의 대표 선박인 LNG선에 활용되는 기자재 국산화 지원을 위해 고성군에 구축 중인 LNG벙커링 해상 성능시험장(테스트베드)을 상반기에 완료하고, 중소기업 기자재의 해상 실증을 지원할 예정이다.

그리고 무탄소 연료인 암모니아 기자재 산업 선점을 위해 도는 ’22년부터 암모니아 연료추진 선박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받아 연말까지 500톤 규모의 암모니아 추진 선박을 건조함과 동시에 해상 실증까지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수소 선박기술 선점을 위해 액체수소 선박 기자재 실증사업(공모)을 추진한다.

연초부터 도내 조선사들의 대규모 친환경 선박 수주 낭보는 도가 추진하는 미래 친환경 초격차 기술 선박 산업 육성정책에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경남테크노파크 등 분석에 따르면 이번 수주로 인해 도내 기자재 업계가 1조 3,000억 원 이상의 매출 증가를 가져갈 것으로 예상했으며, 이를 통해 친환경 조선기자재의 해외 수출의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도 기대하고 있다

경남도 류명현 산업국장은 “조선산업의 미래먹거리인 친환경 선박시장의 주도권을 갖기 위해서는 초격차 기술 선점이 중요하다“며 ”수익 전략을 세워 친환경 연료 선박 시장의 변화에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남도는 조선업 현장 인력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조선업 외국인 비자 제도 개선 반영(발급요건 완화, 조선업 별도 쿼터 확대 등 6건)을 통한 외국인력 도입을 확대했으며, 올해는 116억 원(국비 88억, 도비 28억)을 투입하여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인력을 적기에 공급하여 조선업 호황을 적극 뒷받침 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