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 (월)

  • 맑음동두천 20.5℃
  • 구름많음강릉 21.7℃
  • 박무서울 22.8℃
  • 흐림대전 23.6℃
  • 흐림대구 21.9℃
  • 흐림울산 21.5℃
  • 흐림광주 23.3℃
  • 구름많음부산 22.3℃
  • 흐림고창 23.6℃
  • 구름많음제주 24.6℃
  • 맑음강화 21.2℃
  • 구름많음보은 21.6℃
  • 구름많음금산 23.7℃
  • 흐림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21.1℃
  • 흐림거제 22.1℃
기상청 제공

정치

양주시, ‘경기북부 기회발전특구’ 지정을 위한 활동 본격화

규제와 소외 속 역차별로 신음하는 경기북부 지역 현실 극복하기 위한 ‘기회발전특구’ 지정 필요성 전달

 

한민일보 서울포커스 임경복 기자 | 양주시는 20일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경기 북부 5개 시장·군수가 모여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강수현 양주시장은 경기도청 북부청사를 찾은 김동연 경기도지사를 만나 수도권 및 접경지역 시군이라는 이유로 각종 규제를 감내해 온 역차별을 극복하는 발판으로서 무엇보다도 ‘기회발전특구’ 지정이 필요하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이날 경기 북부 5개 시군(양주·포천·동두천·연천·가평)은 협력체를 구성하여 이러한 시군의 상황을 토대로 경기 북부의 발전 기회를 도모하고자 공동 건의문을 경기도에 전달했다.

이날 협력체가 경기도에 전달한 공동 건의문은 ▲협력체 결성 배경 ▲경기 북부 5개 시군의 열악한 지역 상황 ▲특구 신청·지정을 위한 道 내 기준 마련 시 경기 북부 지역의 이해와 정책적 배려 요청 ▲특구 행․재정적 지원 사항을 규정하는 제반 법령에 대한 동등한 효력 규정 관심 요청 등을 담고 있으며 이는 지역 소외와 규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협력체의 간절한 염원이 담겨 있다.

이날 강수현 양주시장은“‘기회발전특구’ 지정은 현재 답보상태인 우리 시의 현안 사항 해결하고 한 발짝 더 크게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되는 기회”라며, “앞으로도 경기도의 지속적인 관심으로 특구 지정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