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맑음동두천 -10.0℃
  • 맑음강릉 -6.2℃
  • 맑음서울 -8.0℃
  • 맑음대전 -7.1℃
  • 맑음대구 -5.2℃
  • 맑음울산 -4.9℃
  • 맑음광주 -5.1℃
  • 맑음부산 -4.3℃
  • 흐림고창 -5.4℃
  • 제주 1.5℃
  • 맑음강화 -9.5℃
  • 맑음보은 -7.3℃
  • 맑음금산 -7.4℃
  • 구름조금강진군 -3.8℃
  • 맑음경주시 -5.3℃
  • 맑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의회

경기도의회 김정영 의원, 경기교통공사 설립 3년만에 자본잠식률 30% 임박... 재무 건전성 질타

내년 준공영제, 도-시·군 분담비율 3:7... 시·군 재정부담 심화 우려

 

한민일보 서울포커스 황준형 기자 |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김정영 의원(국민의힘, 의정부1)이 17일 경기교통공사에 대한 2023년 행정사무감사에서 경기교통공사의 재정건전성 악화 및 준공영제에 대한 기관장의 입장에 대해 집중 질의했다.

김정영 의원은 “2020년 12월에 출범한 경기교통공사가 이미 부분자본잠식 상태로 최근 3년(2020년~2022년)간 자본잠식률이 지속 상승하여 2022년에 30%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경기교통공사의 재무상태에 따르면, 2020년 자본잠식률 1.1%에서 2022년에 29.4%로 폭증했으며, 당기순손실 역시 2021년 23억 원에서 2022년 29억 원으로 증가했다.

김 의원은 “전국 최초로 광역자치단체 중 도 단위로 공사가 설립되고, 자본금은 경기도 출자액 즉 도민의 세금으로 충당한 것으로 설립 초기에 부분자본잠식에 돌입한 공사는 지금 ‘비상사태’”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민경선 경기교통사장은 “현재 공사가 자체사업이 없이 대부분 대행사업으로 진행되고 있어 대행사업 수수료가 적절치 않아 조정 중에 있으며, 흑자 구조로 전환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개선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이어 김정영 의원은 최근 경기도의 뜨거운 감자 준공영제에 대해 “민경선 사장은 도의원 시절 ‘준공영제에 대해 원가투명공개, 검증시스템 도입, 협의기구가 마련되어야 한다’며 민선 6기 남경필 지사의 준공영제 추진은 ‘졸속 추진’이라고 비판했는데 내년에 시행될 경기도형 준공영제인 ‘공공관리제’를 위탁 운영해야 하는 공사 사장으로서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질의했다.

이에 대해 민경선 사장은 “공공관리제를 형성하는 과정에서도 노선입찰형에 대한 의견을 늘 피력해왔지만 의원이었을 때 입장과 공공기관의 기관장으로서의 입장이 좀 다르다”고 말했다.

또한, 김 의원은 “경기도와 기초자치단체의 재정상황을 잘 아는 사람으로서 공공관리제를 시행하게 되면 도와 시가 3:7로 매칭되는데 시·군이 감당할 수 있을 것 같냐”면서 “재정건전성과 공공관리제에 대해 무겁게 생각하고, 도지사께 문제점과 현황을 잘 피력하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