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7.0℃
  • 맑음강릉 -3.0℃
  • 맑음서울 -6.0℃
  • 맑음대전 -5.2℃
  • 맑음대구 -2.4℃
  • 구름조금울산 -1.5℃
  • 광주 -3.5℃
  • 맑음부산 0.4℃
  • 흐림고창 -3.7℃
  • 흐림제주 1.7℃
  • 맑음강화 -6.2℃
  • 구름조금보은 -5.0℃
  • 맑음금산 -5.5℃
  • 구름많음강진군 -2.7℃
  • 구름조금경주시 -2.3℃
  • 구름조금거제 0.2℃
기상청 제공

의회

경기도의회 이혜원 의원, 道 홍보비 ‘올바른 편성 및 집행’ 요구

홍보기획관 옥외광고, 예산 목적 외 사용 지적

 

한민일보 서울포커스 황준형 기자 | 경기도의회 의회운영위원회 이혜원 의원(국민의힘, 양평2)은 경기도행정사무감사에서 올해 경기도가 진행한 옥외광고 홍보비의 올바른 편성 및 집행을 요구했다.

24일 경기도의회에 따르면 경기도는 주요 정책 확산을 위해 방송·신문 및 뉴미디어 등 다양한 분야에 홍보 전략을 수립하고 운영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1국·2담당관·8팀으로 구성된 홍보담당관을 두고 있다. 2023년도 홍보담당관 예산은 142억 원이다.

또한 홍보 예산 중 옥외미디어로 편성된 올해 예산은 27억 7천만 원으로 주로 ▲지하철 행선안내기 ▲공공버스 래핑 ▲아파트 엘리베이터 미디어보드 ▲G버스 TV 등의 홍보를 위해 사용된다.

반면 일부 항목은 당초 예산액과 실제 집행액이 차이를 보였다. ▲아파트 미디어보드(30%↑) ▲지하철 행선안내기(174%↑)는 당초 예산보다 각각 초과 집행됐으며 당초 편성에 없던 ▲기타 항목에도 총 1억 8천만 원이 사용됐다.

이혜원 의원은 “기본적으로 예산은 의회가 승인한 목적 내에 사용해야 한다”며 “예산의 8대 원칙 중 하나가 ‘목적 외 사용 금지 원칙’이며, 기존 승인 받은 항목과 다르게 사용됐다면 이는 ‘전용’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의회에서 의결 받은 예산은 임의로 목적을 변경해서는 안된다”며 홍보비의 올바른 편성·집행 당부와 함께 “약 28억원의 예산을 부기명 하나로 기입하여 숨긴 예산처럼 사용하는 것은 투명하고 건전한 재정 사용을 저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