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0.01 (일)

  • 구름많음동두천 11.1℃
  • 맑음강릉 16.7℃
  • 맑음서울 15.3℃
  • 맑음대전 14.7℃
  • 구름많음대구 16.5℃
  • 구름많음울산 17.3℃
  • 구름많음광주 17.3℃
  • 구름조금부산 18.5℃
  • 구름조금고창 15.1℃
  • 구름많음제주 20.0℃
  • 맑음강화 15.3℃
  • 맑음보은 13.1℃
  • 구름조금금산 12.9℃
  • 구름많음강진군 19.0℃
  • 구름많음경주시 14.4℃
  • 구름조금거제 15.5℃
기상청 제공

연예

'가면의 여왕' 김선아, 위장 잠입 눈치 챘나? 이정진 다급 눈빛 '긴박감 초절정'

 

한민일보 서울포커스 고미경 기자 | 엔젤스 클럽에 위장 잠입한 김선아가 발각될 위기에 처한다.


오는 22일(내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채널A 월화드라마 ‘가면의 여왕’(연출 강호중/ 극본 임도완/ 제작 더그레이트쇼, 래몽래인/ 기획 채널A) 9회에서는 송제혁(이정진 분)이 엔젤스 클럽 마스터 룸에서 이상한 낌새를 감지한다.


오늘(21일) 공개된 스틸에는 긴 머리 가발과 가면으로 위장한 도재이(김선아 분)와 마스터 룸에서 CCTV를 바라보는 제혁의 긴박한 순간이 담겨 있어 보는 이들의 흥미를 유발한다.


마약, 도박, 아동 매춘 등 끔찍한 만행을 일삼고 있는 엔젤스 클럽의 민낯을 확인한 재이는 회원 명부와 회계 자료 등을 자신의 USB에 복사하기 시작했다. 그 순간 제혁이 마스터 룸에 들어오고 재이는 예상치 못한 그의 등장에 놀라 사색이 된다.


날카로운 눈빛의 제혁은 CCTV를 통해 비밀 모임 현장을 지켜보던 중 이상한 낌새를 감지한 듯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어 긴장감을 안긴다.


다급해진 눈빛의 제혁과 같은 공간에 숨어 증거 수집 중인 재이의 일촉즉발 위기는 손에 땀을 쥐게 한다.


과연 재이가 제혁에게 들키지 않고 무사히 엔젤스 클럽을 빠져나올 수 있을지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가면의 여왕’ 제작진은 “후반부에서는 주인공들이 각자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한 싸움이 본격화 된다. 반환점을 돌며 더욱 다이내믹해질 재이의 복수와 어떤 협박에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는 제혁의 욕망 전쟁의 승자는 누가 될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채널A 월화드라마 ‘가면의 여왕’ 9회는 내일(22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