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월)

  • 구름많음동두천 27.9℃
  • 구름조금강릉 31.0℃
  • 구름많음서울 27.5℃
  • 구름많음대전 27.1℃
  • 흐림대구 28.0℃
  • 흐림울산 26.3℃
  • 흐림광주 24.3℃
  • 흐림부산 26.1℃
  • 흐림고창 24.7℃
  • 제주 23.4℃
  • 구름많음강화 24.6℃
  • 흐림보은 26.1℃
  • 흐림금산 25.9℃
  • 흐림강진군 22.5℃
  • 구름많음경주시 28.8℃
  • 흐림거제 24.1℃
기상청 제공

사회

제주도 ‘올리브’ 농가 실증 및 지역별 환경적응성 검토

잎, 과실 영양 풍부…가공·체험 등 농촌융복합산업 연계 성장 가능성 높아

 

한민일보 서울포커스 임경복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서부농업기술센터는 올리브 재배 농가 실증을 통해 재배상의 어려움과 문제점을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해결함으로써 농업인의 안정적인 재배 관리를 지원중이라고 밝혔다.

올리브 재배는 지난 2017년 제주에서부터 시작됐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온난화대응농업연구소는 2012년부터 2017년까지 올리브 노지재배 가능성 및 환경적응성 평가 연구를 수행해 언 피해에 강한 올리브 품종을 선발했다. 국내에선 제주가 노지재배에 적합한 지역이며 일부 남해안 지역에서도 재배가 가능하다.

이에 서부농업기술센터와 온난화대응농업연구소는 2021~2024년 동안 공동연구과제 ‘제주지역 올리브 농가 현장실증 연구 및 환경적응성 검토’를 추진 중이다. 지난 2021년에는 대정읍 일과리, 한림읍 대림리, 애월읍 어음리 지역 3농가와 함께 실증포 0.5ha를 조성하고 연구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실증포에는 프란토이오(Frantoio), 버달레(Verdale), 마우리노(Maurino) 품종의 삽목묘 2년생을 식재해 올해까지 현장실증을 진행하고 있으며, 내년이면 연구과제 수행이 완료될 예정이다.

현장실증을 통해 품종별 생육특성, 과실특성, 오일함량, 병해충 발생 양상, 재배상 문제점 등을 지속적으로 꾸준히 조사하고 기상 및 토양환경 등의 데이터도 수집 중이다.

실증 결과를 바탕으로 제주지역의 올리브 노지재배 기술을 확립하고, 병해충 방제 및 착과 안정화를 위한 기술 등을 정립할 예정이다.

올리브는 뿌리가 얕은 천근성 작물로 풍속 20m/s 이상의 강풍에 약하다. 바람이 많은 제주에서는 지주대나 파이프 등으로 나무의 주간부를 지지하고 방풍 시설을 조성하는 것이 좋다.

또한 수확 후 생과로 이용하기 어렵기 때문에 향후 오일 착유나 절임 등 가공 및 유통방법에 대한 후속연구 또한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강지호 농촌지도사는 “올리브는 잎과 과실 모두 영양이 풍부해 활용가치가 높고, 최근 관광 트렌드가 참여 지향적 관광으로 변화하고 있어 농촌융복합산업과 연계한다면 새로운 소득작목으로 성장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여겨진다”고 말했다.